MUSAlist   MissyUSA쇼핑몰
로고  
 
Compass Lending Group
About News Q&A FAQ
News
제목 [뉴스] 미국 집값 상승세 둔화…전문가들 "집값 과대평가 상태" 76.--.98.22 2022-08-31 (08:39:41)

(서울=연합뉴스) 김계환 기자 = 미국 집값 상승세가 둔화한 것으로

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(WSJ)이 30일 보도했다.

이에 따르면 미국의 대표적인 집값 지표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(S&P)

코어로직 케이스·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지난 6월에 18%(연율 환산 기준) 올라

5월(19.9%)보다 상승폭이 작아졌다.

10대 도시 케이스·실러 주택가격지수는 6월에 17.4%, 20대 도시는

18.6% 각각 상승했다. 그러나 두 지수 모두 각각 19.1%와 20.5%를

기록했던 5월보다는 상승폭이 축소됐다.

 

플로리다주 탬파는 6월에 집값이 35% 급등해 전국 최고 상승률을

기록했으며, 마이애미도 33%의 상승세를 나타냈다.

높은 주택담보대출(모기지) 금리가 주택 매수세에 악영향을 주면서

지난달 기존주택 판매도 6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.

30년 만기 모기지 평균 금리는 지난 19∼25일 1주간 5.55%로 1년 전보다

2.68%포인트 급등했다. 시장 전문가들은 연말로 갈수록 집값 상승폭이

더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.

 

다만 집값은 여전히 1년 전보다 많이 오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.

미 부동산중개인협회(NAR)에 따르면 지난달 기존 주택 중위가격은

40만3천800달러(약 5억4천500만원)로 1년 전보다 10.8% 상승했다.

이와 관련, 로이터는 부동산 시장 애널리스트 30명을 대생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

내년 집값 상승률이 10여 년 만에 가장 낮을 것으로 예상됐다고 전했다.

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미국 평균 집값은 14.8% 오르겠지만, 내년에는 2.0%로

상승폭이 크게 작아질 것으로 전망됐다.

이는 2012년 이후 가장 작은 상승폭이며 지난 5월 조사 때 나온 전망치의 절반에도

못 미치는 수준이다.

 

5년 만기 모기지 금리는 적어도 2024년까지는 5%대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.

또한 조사에 응한 애널리스트들은 모두 현재의 집값이 과대평가된 상태라고 봤다.

26명의 애널리스트는 현재의 집값이 1∼10단계 중에 8에 해당하는 높은 수준이라고

답했으며, 4명은 가장 높은 상태인 10으로 평가했다.

 

응답자의 80% 가까이는 "집값이 적정 가격까지 가려면 10% 이상 떨어져야 한다"고

답했으며, ''''30% 이상 떨어져야 한다''''는 대답도 2명이 있었다.

미국 집값이 두 자릿수 이상 떨어진 것은 서브프라임 모기지 (비우량 주택담보대출)

사태와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2007∼2009년이 마지막이었다.



kp@yna.co.kr

 

 

 

https://www.koreatowndaily.com/articles/20220831010704

공지사항 :
로고 사이트소개 | 서비스약관 | 건의/에러신고 | 정회원등업안내 | 광고문의